[경북도청]10월 독도의 달.. 새롭게 주목 받는‘내 나라 내 겨레’노래비

울릉도의 새로운 명물로 주목... 독도와 대한민국 사랑하는 마음 충만

기사등록 : 2020.10.15 (목) 09:41:23 최종편집 : 2020.10.15 (목) 09:41:23      

경상북도 울릉군 북면 안용복기념관 초입에는 '아침이슬', ‘상록수’의 원작자로 유명한 가수 겸 연출가 김민기씨의 또 다른 역작인 '내 나라 내 겨레' 노랫말을 새긴 노래비가 당당하게 서 있다.





'보라 동해에 떠오르는 태양...'으로 시작하는 '내 나라 내 겨레'는 1970년에 지어 1971년에 발매된 곡(작사 김민기, 작곡 송창식)으로, 동해의 떠오르는 태양을 모티브로 삼아 우리 민족의 역동성을 노래한 곡이며, 아직도 중장년층에게 피 끓는 감성과 뜨거운 조국애(祖國愛)를 불러일으키는 노래로 사랑받고 있다.

이런 까닭에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내 나라 내 겨레' 노래비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노래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경북도가 동해를 소재로 한 인문자원을 발굴․활용하는 차원에서 지난 8월 8일 '섬의 날'을 기념해 설치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 해가 제일 먼저 뜨는 울릉도에 노래비를 세움으로써 동해의 가치와 나라의 희망을 되새긴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특히, 안용복 기념관은 희생과 고난으로 독도를 지켰던 조선 숙종 때의 인물 안용복을 기념하는 공간이자, 울릉도에서도 독도와 일출이 잘 보이는 장소로 노래비가 가진 상징성과도 잘 어울리는 곳이기도 하다.

경북도는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지난 13일 노래비의 원작자인 김민기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 내년부터는 독도‧동해‧대한민국을 노래한 '대한찬가(大韓讚歌)' 음악회를 여는 등 각종 주민참여 행사도 준비할 예정이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독도주권을 지키는 일은 외교‧국방 이외에 생태‧환경‧과학‧인문‧문화 등을 통해서도 할 수 있다”며, “경북도는 앞으로도 숨어 있는 해양 인문자원을 발굴하고 홍보하는데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등록 : 경북연합방송 / gumisun@daum.net

# [경북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방문자 의견
  방문자 의견이 총 0개 등록되어 있습니다.
 
나의 의견 작성하기 *기사에 대한 의견은 실명제를 실시합니다.
 
등록된 방문자들의 의견 입니다.

등록된 방문자 의견이 없습니다.

 
 
검색어 TOP10
?
혲轅붋꺜
??
癲ヂ
3/4분기
포항
구미
많이 본 뉴스
[구미]통일염원 2020 구미배 전..
[의성]안계전통시장 브랜드 대..
[문경]문경오미자 호흡기염증..
[상주]제13회 전국 국악 경연대..
[의성]노인여가복지시설 운영..
[의성]초보 귀농인‘기초영농기..
[경북도청]이 도지사, 영주댐..
[김천]생명존중 홍보 캠페인 실..
[구미]구미藝(예)갤러리, 탁유..
[경북의회]이춘우 도의원, “경..
[안동]경북북부보훈지청 태풍..
[경주]동경주청년회의소‘찾아..
[경북도청]어린이급식관리센터..
[고령]제25차 가야문화권협의회..
[영덕]영덕예맥회 제38회 정기..
[청도]지방세 체납액 고강도 징..
[경주]여성농업인 농업기계 안..
[문경]문경중앙시장, 상인교육..
[울진]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경북의회]경상북도교육청 독도..
포토 뉴스